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빠진 풍계리 취재 외신 기자단 원산행…“두 눈 크게 뜨고 무엇이 벌어지는지 지켜보겠다”

한국 취재진이 빠진 풍계리 취재 외신 기자단이 22일 오전 9시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북한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 JS622 편으로 출국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국제기자단이 탑승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국제기자단이 탑승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이날 베이징 공항에는 북한의 초청을 받은 미국·중국·영국·러시아 4개국 10여 개 언론사 취재진이 오전 6시부터 속속 모여들었다. 미국의 AP 통신과, CBS 방송, 러시아 타스 통신과 방송사인 러시아 투데이, 영국 스카이 뉴스와 APTN,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중앙(CC)TV 소속 기자들이 출국장으로 입장해 고려항공 카운터에서 출국 수속을 마쳤다. 
윌 리플리를 비롯한 CNN 풍계리 취재단이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위해 베이징공항으로 도착하고 있다.[사진 공동취재단]

윌 리플리를 비롯한 CNN 풍계리 취재단이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위해 베이징공항으로 도착하고 있다.[사진 공동취재단]

 
지난해 9월 미국이 북한 여행금지령을 발령하기 직전 15일간 북한에 파견돼 ‘미지의 국가: 북한 속으로’라는 1시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촬영했던 CNN 취재팀은 오전 7시 30분 경 도착했다.
공항에 대기하던 한국과 일본 취재진에게 윌 리플리 특파원은 “현장에서 두 눈 크게 뜨고 무엇이 벌어지는지 지켜보겠다”며 “북한이 투명하게 말한 대로 이행하는지, 핵실험장 폐기 장면을 취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이 18번째 방북이라고 밝힌 리플리 특파원은 “이번 방북은 특별하다”며 “평양이 아닌 곳으로 입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CNN 취재팀장인 팀 슈워츠 베이징 지국장은 1994년 제네바 합의 전후부터 30여 차례 방북한 베테랑 기자로 전날 베이징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고 나오며 북한의 1만 달러 요구설 질문에 “그만한 금액을 내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공항에서 다른 외신 기자들 역시 “160달러를 사전에 냈고, 평소 출장비 정도의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1만 달러 요구설을 부인했다.
CNN 풍계리 취재단 윌 리플리가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위해 베이징공항으로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 공동취재단]

CNN 풍계리 취재단 윌 리플리가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위해 베이징공항으로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 공동취재단]

 
한국 풀 기자단은 8시 경 뒤늦게 공항에 도착해 출국 카운터 주위의 외신 기자 동향을 취재했다. 전날 외교당국의 권유로 북한 대사관 진입도 시도하지 못했고 이날도 공항에서 마지막으로 통일부 당국의 연락을 기다렸으나 22일 판문점 접촉에서 북한의 접수 거부 소식을 듣고 북한 취재 희망을 접어야 했다.
 
한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베이징 특파원이 공항에 나타나 외신 기자단을 배웅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원종혁 노동신문 특파원은 “남측 기자들이 참가해주면 나도 얼마나 좋겠냐”며 “나도 같은 기자로서 (안타깝다), 나도 신문사 기자다”라며 아쉬워했다. 원 특파원은 이어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폐쇄 행사) 날짜도 23~25일이고 날씨를 보고 하기 때문에 지금 이 비행기에 못 탄다고 해도 내일이든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 취재단은 판문점 접촉이 무산된 것을 확인하고 23일 항공편으로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중국 매체들은 풍계리 취재 외신 기자단의 출국과 한국 취재단의 방북 무산 소식을 발빠르게 전했다. CC-TV의 국제 방송사 격인 CGTN은 전세기 이륙 직후 자사 취재진이 고려항공을 탑승해 북한 여성 승무원의 안내로 자리에 앉는 장면까지 생생한 영상을 타전했다. CC-TV 뉴스 채널은 이어 북한 노동신문 21일자에 실린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라는 정세론 논평을 평양 특파원 발로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CC-TV는 “자기 힘을 믿지 않고 다른 나라를 쳐다보던 나라들의 파국적 운명은 남에 대한 의존은 곧 예속의 길, 망국의 길이라는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있다”는 노동신문 보도를 가감없이 보도해 북·중 양국 협력을 과시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