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文 정부, 北 취재 거부에 한마디도 못하고 전전긍긍”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23~25일)를 하루 앞둔 22일 한국 측 취재진 명단을 접수하지 않자 야당은 “북한이 한국 길들이기에 나섰다”고 비난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한국 취재진만 입북을 불허하고 있다”며 “필요할 때마다 ‘우리 민족끼리’를 부르짖더니, 이제는 ‘우리 민족’만 왕따 시키며 본격적으로 한국 길들이기에 나섰다”는 논평을 냈다.  
 
그는 이어 “외교부마저 한국 취재진에게 ‘베이징 北 대사관 경비에게 말도 걸지 말라’고 했다니 북한의 호통 한마디에 심기까지 살피며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습이 참 처량하다”며 “결국 판문점 선언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북한이 온갖 트집을 잡아 미국과 한국을 협박하는, 너무 쉽게 예측 가능했던 파란만 일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3월 2일(왼쪽)과 17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촬영한 풍계리 핵실험장 모습. [38노스 캡처]

지난 3월 2일(왼쪽)과 17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촬영한 풍계리 핵실험장 모습. [38노스 캡처]

아울러 “문재인 정권이 나약한 모습으로 눈치만 살피는 동안 북한은 중국과 미국을 오가며 능수능란하게 자신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고, 입지를 다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이제 북한에 대한 장밋빛 환상에서 깨어나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동맹국에 언제까지고 북한의 입장에 서서 북한의 주장만 대변하고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권은 유한하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히 지속한다는 것을 잊지 말길 바란다”라고도 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같은 날 “북한은 지난 판문점 선언으로 국제사회에 평화에 대한 기대를 고취한 후 이미 4일째 진행 중이던 한미연합훈련을 핑계 삼아 군사 고위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했다”며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우리 정부를 길들이려는 북한의 빤한 전략에 헛웃음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남북대화의 목적은 철저히 핵 폐기에 있고 원칙은 화해와 견제의 균형”이라며 “정부는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멀고 쉽지 않은 길 위에서 북한의 전략에 부화뇌동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한국과 미국ㆍ영국ㆍ중국ㆍ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각국은 취재진을 꾸려 명단을 북한에 보냈지만, 북한은 한국 취재진의 명단만 접수하지 않았다. 결국 이날 오전 한국을 제외한 4개국 기자단만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원산으로 향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