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故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마을로 선물 보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참배를 마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참배를 마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22일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과 봉하마을 약밤나무에 얽힌 사연을 소개하며 그의 명복을 빌었다. 김 후보는 구 회장을 “마음이 깊고 상대를 배려할 줄 아는 속 깊은 분이었다”고 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2007년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시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갔을 때 대기업 회장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노 대통령님께서 북측이 제공한 ‘약밤’을 드시며 자그마한 밤이 참 맛있다고 먹어보라고 권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2009년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뒤 봉하마을을 지키고 있을 때 구본무 회장께서 사람을 보내 약밤나무 묘목을 보냈다”며 “구 회장님은 남북정상회담 후 북측에 약밤나무를 얻기 위해 백방으로 애썼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렵게 구한 묘목을 당신 농장에서 키우셨다고 한다. 대통령님이 돌아가시고 나서도 묘목을 키워 봉하마을로 보내주신 것”이라며 “당시는 봉하와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핍박받던 시절이라 회장님의 특별한 배려를 제대로 알리지도 못했다”고 했다.
 
김 후보는 “존경받는 재계의 거목이셨고 제게는 그 일로 너무 고맙고 특별한 어른으로 기억되는 분”이라며 “이제 가신다 하니 그 인연이라도 이렇게 기록해두고 싶었다”고 사연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대통령을 대신해 고향 후배가 머리 숙여 인사드린다”며 “회장님 고맙습니다. 부디 편안히 잠드소서”라고 추모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