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유명인 3

[사진 정소라 인스타그램]

[사진 정소라 인스타그램]

회장 일가 갑질 논란 등 요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대한항공. 대한항공 승무원은 100:1에 가까운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유명인을 알아보겠습니다.
 
1. 타미미
[사진 정소라 인스타그램]

[사진 정소라 인스타그램]

2014년 인하공업전문대학을 졸업해 다음해 대한항공에 입사한 정소라(24)씨는 지난해 2월 회사를 그만둔 후 현재 BJ(인터넷방송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예명은 '타미미'인데요. 정씨는 지난해 4월 공개된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BJ로 전향한 후 승무원 시절 월급(약 300만원)보다 10배 정도 상승한 금액을 벌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는 승무원 취업준비생들에게 유용한 팁 등을 전달하며 차별화된 콘텐트로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해나가고 있는데요. 지난해 아프리카TV BJ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2. 표예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KBS 2TV 드라마 '쌈마이웨이'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표예진 역시 대한항공 승무원으로 일한 경력이 있습니다. 백석예술대학 항공서비스과를 졸업한 그는 자기 나이 19세 때 대한항공에 입사했습니다. 표예진은 지난 6일 '2018 아시아모델 어워즈'에서 뉴스타상을 받았는데요. 오는 6월 방송되는 tvN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차기작으로 확정하고 시청자와 다시 만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3. 다샤 김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구독자 20만명을 넘는 뷰티 유튜버 다샤 김도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입니다. 국민대학교 국제학부를 졸업한 그는 대한항공에서 1년 반 정도를 근무했다고 하는데요. 그 역시 승무원 면접 메이크업 등 승무원이 꿈인 사람들에게 관련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다샤 김은 특히 솔직한 평가로 인기를 끈 유튜버기도 합니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이 외에도 배우 정태우와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했던 아내 장인희씨도 대한항공 승무원입니다. 그는 11년 이상 근무한 장기 근속자라고 하네요.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