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큰불은 잡았지만…이틀째 진화되지 않은 인천항 화물선 화재

전날 인천항 부두에서 차량 선적을 하다 불이 난 차량운반용 화물선에 대한 진화 작업이 22일까지 이어지고 있다. 
22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9분쯤 인천시 중구 항동7가 인천항 1부두에서 차량 선적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난 파나마 국적 화물선 오토배너호(5만2224t급)에 대한 진화작업이 하루가 지난 이 날 오후 2시까지 계속되고 있다.

인천항 화물선 화재 22일 0시 6분 큰불 잡혀
최종 진화 시간 걸릴 듯…화재 원인·피해 규모 등 조사

하지만 같은 날 0시 6분쯤 큰불을 잡으면서 전날 발령된 대응 2단계(인근 2~5개 소방서의 소방력과 장비 투입)는 대응 1단계(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 출동)로 하향 조정됐다.  
인천항에 인천항에 정박중이던 자동차 수출용 화물선에서 21일 불이났다. 사진은 소방포를 갖춘 서해중부해양경찰청 3000t 급 함정이 물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항에 인천항에 정박중이던 자동차 수출용 화물선에서 21일 불이났다. 사진은 소방포를 갖춘 서해중부해양경찰청 3000t 급 함정이 물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화물선은 창문이 거의 없고 선미에 화물을 싣고 내릴 수 있는 대형 출입문만 있는 구조다. 당시 차량 선적 작업을 위해 방화벽까지 열려 있었다.
불이 난 11층에서 13층까지 차량 1400여대가 빈틈없이 붙어있는 구조로 화재가 전 지역으로 확대됐다. 
 
인천소방본부는 366명의 인력과 펌프·고가 차량 등 68대의 장비를 동원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 
그러나 차량 연료와 타이어, 시트 등이 타면서 발생한 열기와 연기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내부 진입이 쉽지 않아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겼었다.  
이에 소방당국은 전날 선내 열기를 빼내기 위해 선수 우측 3곳을 절단한 데 이어 측면에도 11개의 구멍을 뚫어 내부 진입로를 확보했다. 열기를 식히기 위해 선박 최상층 갑판에 굴절차를 이용해 방수작업을 벌이고 배의 균형을 잡기 위해 펌프차로 200t의 평형수를 급수했다. 
 21일 오전 9시 39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 중인 5만t급 화물선에서 큰불이 났다. 이 화물선에는 리비아로 갈 예정인 수출용 중고차 2400여 대가 실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불이 난 화물선 모습. [연합뉴스]

21일 오전 9시 39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 중인 5만t급 화물선에서 큰불이 났다. 이 화물선에는 리비아로 갈 예정인 수출용 중고차 2400여 대가 실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불이 난 화물선 모습. [연합뉴스]

 
그러나 완전 진압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인천 중부소방서 관계자 "선박이 밀폐된 철판 구조라 내부의 열기가 있어 진입이 어려웠고 내부에 물을 뿌려도 수증기로 증발하고 깊숙한 곳에는 물이 닿지 않아 계속해서 불이 살아나 진압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큰불을 잡았고 연기만 나는 훈소 단계이지만 모든 잔불을 끄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3월 오만 남동쪽 1666.8㎞에서 항해를 하던 1만5262t급 컨테이너선에 불이 났는데 최종 진압까진 42일이 걸렸다고 한다. 인천소방본부는 측면에 계속 구멍을 뚫는 작업을 통해 열과 연기를 빼내고 선미에 진압대원을 진입시켜 작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인천항 선박 화재. [인천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인천항 선박 화재. [인천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차량 5700대를 한꺼번에 실을 수 있는 이 화물선은 화재 당시 수출용 중고차 2438대가 실려 있었다. 미국에서 출발해 이달 19일 인천항에 입항했고 22일 오후 10시쯤 리비아로 출항할 예정이었다. 이 화물선에 중고차를 선적한 업체 일부는 화물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많은 재산피해도 예상된다. 
 
소방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지만 이 배의 관계자로부터 '11층에 선적된 차량의 엔진에서 화재가 시작됐다'는 진술을 받았다"며 "해경과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