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번 들으면 딱 꽂히는’ 지방선거 대세 로고송은?

'엄지 척' 부르는 가수 홍진영(왼쪽). [사진 일간스포츠·연합뉴스]

'엄지 척' 부르는 가수 홍진영(왼쪽). [사진 일간스포츠·연합뉴스]

“엄지 엄지척∼ 보면 볼수록 매력이 넘쳐요. 기호 ×번 ◇◇◇ 엄지척”

 
지방선거에 출마할 후보들이 오는 31일부터 시작되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을 로고송 제작에 공을 들이고 있다. 로고송은 거리 율동이나 유세차 홍보를 할 때 가장 중요한 홍보수단이어서 후보들이 가장 많이 공을 들인다.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곡에 중독성 있는 가사를 채우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노래가 이번 6·13 지방선거 대세 로고송으로 떠오를까.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투표 이튿날 개막하는 월드컵에 국민적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고 월드컵 응원가를 개사한 로고송을 준비하는 후보가 많다. 이시종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와 한범덕 청주시장 후보가 클론의 ‘월드컵송’을, 신언관 바른미래당 청주시장 후보가 윤도현의 ‘오필승 코리아’를 로고송으로 준비하고 있다.
 
박상철의 ‘무조건’, 박현빈의 ‘샤방샤방’, 박구윤의 ‘뿐이고’,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등 빠른 템포의 트로트는 이번 선거에서도 로고송으로 인기다.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지사 후보가 태진아의 ‘간다 간다’를 로고송으로 택했고, 박경국 한국당 충북지사 후보도 트로트를 로고송으로 검토하고 있다.
 
특히 홍진영의 ‘엄지 척’이 로고송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엄지 척은 가사에 맞춰 엄지를 들어 보이는 율동을 곁들여 기호 1번을 알리는 데 제격이다. 지난해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에서도 사용했다. 이에 민주당 후보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젊은 층을 겨냥한 모모랜드의 ‘뿜뿜’, 트와이스의 ‘치얼 업’, H.O.T의 ‘캔디’와 동요인 ‘곰 세 마리’ ‘비행기’ ‘아기염소’ 등도 인기 로고송 대열에 올랐다. 귀에 익숙한 동요와 젊은 층에 다가갈 수 있는 최신 유행곡은 젊은 층에 쉽게 다가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