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OVE’ 시리즈로 유명한 美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별세

로버트 인디애나의 대표작 ‘LOVE’ [AP=연합뉴스]

로버트 인디애나의 대표작 ‘LOVE’ [AP=연합뉴스]

 
‘LOVE’ 시리즈로 유명한 미국의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가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2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인디애나의 변호인은 그가 미국 메인주 바이널헤이븐섬에 있는 자택에서 호흡 부전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뉴욕에서 예술 활동을 시작한 인디애나는 1960년대 지극히 간단한 문자를 기하학적 추상으로 표현한 ‘LOVE’ 시리즈로 명성을 얻었다.
 
필라델피아의 존 F. 케네디 센터를 비롯해 뉴욕,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에는 그가 만든 ‘LOVE’ 조각상이 설치됐다. 한국에도 명동 대신증권 사옥 앞에 ‘LOVE’ 조각상이 설치되어 있다.
 
이 조각상은 ‘L’, ‘O’, ‘V’, ‘E’ 4개의 알파벳을 사격형 격자 구도로 배치해 만들어졌다. ‘VE’ 위에 ‘LO’가 얹어진 형태로 특히 ‘O’자가 45도가량 기운 것이 인상적이다.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AP=연합뉴스]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AP=연합뉴스]

 
인디애나는 문자를 활용한 단순하고 추상적인 디자인으로 강렬한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예술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말년에는 바이널헤이븐섬 자택으로 옮겨 세상과 결별하고 은둔 생활을 했다. 미국의 한 방송사가 그의 자택 앞에서 3일을 기다린 끝에 겨우 인터뷰를 한 일화도 남아 있다.
 
인디애나의 친구인 캐슬린 로저스는 “인디애나는 세상에 알려진 것보다 좋은 친구였다”며 “은둔 생활을 하고, 성격이 고약한 면도 있었지만, 사랑스러운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