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유튜버 양예원에 노출 강요 의혹 받는 '성추행 스튜디오' 관계자 경찰조사

22일 유튜버 양예원씨의 폭로로 밝혀진 '성추행 스튜디오'의 모집책이 서울 마포경찰서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2일 유튜버 양예원씨의 폭로로 밝혀진 '성추행 스튜디오'의 모집책이 서울 마포경찰서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에게 노출사진을 강요하고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있는 스튜디오 운영자 A씨의 동호인 모집책 B씨가 22일 오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A씨와 동호인 모집책 B씨를 불러 3년 전 촬영 당시 강요가 있었는지, 감금과 협박이 있었는 지를 집중 캐묻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초기 단계다. 피고소인들이 경찰한 출석한 만큼 조사는 야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A씨와 B씨는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마스크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리거나, 예정된 시간 보다 일찍 경찰에 출석했다. 운영자 A씨는 출석 예정 시간인 오전 10시 보다 이른 오전 7시40분쯤 모습을 드러냈다. 언론 노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의 변호사는 오전 9시45분에 도착했다.
 
모집책 B씨는 오전 9시58분쯤 나타났지만 검은 상의를 입고 모자를 눌러썼다. 검은색 마스크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렸다. 신분 노출을 극도로 꺼리는 모습이 역력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은 사진을 유포한 용의자를 찾는 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A씨와 B씨를 조사하면서 당시 촬영에 참석한 사진가들을 상대로 최초 유포자를 찾고 있는 것이다. 또 경찰은 파일 공유 사이트에서 이번 사건의 고소인인 유튜버 양예원(24)씨 등으로 보이는 사진과 동영상이 다수 업로드된 점을 확인해 이 파일을 올린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앞서 양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3년 전 비공개 쵤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고, 당시 촬영된 사진이 유출됐다고 말했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