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으로 온라인 들썩…靑 국민청원도 등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 박모 씨가 한 중학생과의 전화통화에서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22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박씨 페이스북]

[사진 박씨 페이스북]

유튜브 ‘서울의 소리’ 계정에는 전날 박씨로 추정되는 남성과 한 중학생의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이 올라왔다. 녹취록 속 남성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가 하면 중학생으로 알려진 통화 상대에게 협박성 발언과 욕설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나경원 비서 박00이 중학생을 상대로 벌인 막말을 가만둘 수 없습니다’ 등과 같은 글을 비롯해 이번 논란과 관련한 청원 글이 여러 건 올라왔다.
 
논란이 커지자 박씨는 페이스북에 “중학생과 전화통화 도중 그 중학생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한 제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겠다”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사진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본 당사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도 알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