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델 성추행 의혹’ 스튜디오 실장 등 2명 경찰 출석…사진 유포자도 추적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일어난 모델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모집책을 담당한 피고소인 남성이 22일 오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일어난 모델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모집책을 담당한 피고소인 남성이 22일 오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일어난 모델 성추행과 협박에 가담한 의혹을 받는 모 스튜디오 실장 A씨가 22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가 고소한 A씨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경찰에 나왔다고 밝혔다.
 
A씨는 당시 촬영회 참석자 모집 역할을 맡은 또 다른 피고소인 B씨와 함께 오전 10시부터 경찰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A씨와B씨를 상대로 촬영 당시 성추행이 있었는지, 양씨 등이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강압적으로 촬영을 요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또한 경찰은 양씨 등의 사진을 유포한 용의자를 찾는 데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A씨와B씨 등 피고소인을 조사하면서 당시 촬영에 참석한 사진가들을 상대로 최초 유포자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촬영이 여러 번 있었으므로 언제 찍힌 사진이 유출됐다고 아직 특정하지는 않았다”라며 “피고소인 조사를 병행하면서 촬영자들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두 사람을 출국 금지하고 이들의 주거지, 스튜디오,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이 유포된 사이트들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폐쇄 신청을 해둔 상태다.
 
더불어 경찰은 폐쇄 신청한 사이트 외에 다른 파일 공유 사이트에 양씨 등으로 보이는 사진과 동영상이 다수 업로드된 점을 확인해 이 파일의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앞서 양 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렸다. 그는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모델로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고, 당시 찍힌 사진이 최근 유출됐다고 호소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