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대회 첫 우승' 박인비, 5주 연속 여자 골프 세계 1위

박인비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부상으로 받은 굴삭기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인비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부상으로 받은 굴삭기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골프여제' 박인비(30)가 세계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22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박인비는 7.87점을 획득해 2위 펑샨샨(중국·6.99점), 3위 렉시 톰슨(미국·6.55점)과의 격차를 벌리고 1위를 지켰다. 박인비는 지난 20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김아림(23)을 꺾고 생애 첫 K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올 시즌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인비는 5주 연속 여자 골프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16강에 오른 최혜진(19)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오른 세계 랭킹 7위에 올라 개인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박인비, 최혜진을 비롯해 박성현(4위), 유소연(6위), 김인경(8위) 등 한국 선수 5명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전인지(24)는 15위에서 13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한편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에리야 주타누간(태국)이 5위로 올라섰다. 주타누간은 LPGA 투어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 포인트 86점으로 2위 박인비(75점)를 추월하고 이 부문 1위에 올라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