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연등, 마음에 핀 꽃.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해마다 이 맘이면 연등을 그냥 지나치기 쉽지 않습니다.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지나다가 연등에 끌려 발길을 돌렸습니다.
형형색색의 연등이 주렁주렁 걸렸습니다.
누구에게는 소원이요,
다른 이에게는 기원이요,
어떤 이에게는 누군가를 마음에 담는 것일 겁니다.
그러니 그 마음들이 연꽃으로 하늘에 핀듯합니다.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땅바닥에도 꽃이 폈습니다.
그림자 꽃입니다.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등/ 서울 종로구 조계사/201805

연못에도 방울방울 꽃이 폈습니다.
공기 방울마다 꽃들이 그득합니다.
 
 
연등/서울 봉은사 /20180520

연등/서울 봉은사 /20180520

밤엔 서울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를 지나다가 들렀습니다.
밤을 밝히며 연등이 울긋불긋 폈습니다.
저마다의 마음으로 만든 꽃이 폈습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