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주 정촌 뿌리산단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 발견 '관심'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 정촌 뿌리산업단지 조성공사 구역에서 국내에서 보존상태가 가장좋은 대형 용각류 발자국과 대형 수각류 공룡 발자국 등 다량의 곤충 화석 산지가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진주교대 부설 한국지질자원연구소는 한국고생물학회와 공동으로 오는 24일 오후3시 진주시 정촌면 예하리 뿌리산업단지 조성 공사 구역에서 발견된 용각류와 수각류 발자국 화석산지에 대한 학술조사 현장 공개 설명회를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소는 진주 정촌 뿌리산업단지 조성 공사 구역에서 화석 문화재 사후환경영향평가 조사 중 대형 용각류 및 수각류 발자국, 익룡 발자국, 새 발자국, 소형 육식 공룡 발자국, 거북 수영 흔적, 악어 발자국, 어류 및 곤충 화석 등을 발견했다.



그 중에서 대형 용각류 공룡(목 긴 초식 공룡)과 대형 수각류(육식 공룡)의 발자국 화석에 대해서는 문화재청의 화석 문화재 보존 조치에 의거하여 학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용각류 공룡의 보행렬은 8개, 수각류 공룡이 보행렬은 14개가 발견됐다. 용각류 뒷발자국 길이는 약 1 m에 이르며, 대형 육식 공룡의 발자국 길이는 약 45~50 cm이다.





이외에도 발자국 길이 약 1.5cm인 소형 육식 공룡 발자국(미니사우리푸스, Minisauripus)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 소형 공룡 발자국은 발바닥 자국까지 선명하게 보존돼 있다.



한편 한국지질연구소 관계자는 "진주 정촌뿌리산업단지 조성공사 구역내에서 발견된 대형 용각류 발자국과 대형 수각류 공룡 발자국은 국내에서 가장 보존 상태가 좋은 표본으로 학술 조사에 의한 발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