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성우의 공감의 과학] 현대과학 능가하는 원주민의 지혜

최성우 과학평론가

최성우 과학평론가

세계 최초의 천문학은 어디에서 시작되었을지 묻는다면, 고대 그리스나 이집트 또는 메소포타미아 문명 등에서 출현하였을 것이라 대답하기 쉬울 것이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이들보다 훨씬 이전에 외딴 호주 대륙에서 원시 천문학이 태동하였고, 이른바 애보리진이라 불리는 호주 원주민들이 세계 최초의 천문학자라는 놀라운 사실이 최근에야 밝혀졌다. 그 덕분인지 호주는 오늘날에도 전파 천문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
 
북극지방의 원주민인 이누이트들은 눈과 얼음을 형태에 따라서 구분하는 용어가 수십 가지 이상이라고 한다. 현대과학을 체득한 문명인들의 눈에는 그저 다 같은 ‘눈’ 아니면 ‘얼음’으로 보일 뿐이다. 이누이트들은 지구온난화가 어느 정도로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는가 하는 질문에 슈퍼컴퓨터보다 뛰어난 답변을 내놓은 적도 있다.
 
공감의 과학 5/22

공감의 과학 5/22

아프리카 케냐에 출장 갔던 필자의 지인이, 야외 바비큐 파티 중에 비가 쏟아져서 크게 당황했으나 마사이족 노인이 비가 곧 그친다는 사실을 정확히 예측해서 다들 놀랐다는 얘기를 들려준 적이 있다. 사자 등 맹수를 사냥해온 것으로 잘 알려진 마사이족은 ‘바람의 냄새’를 맡고 비가 올지 등을 알아내는데, 그들의 예측 능력은 첨단기술을 동원한 일기예보보다 더 정확하다고 한다. 또한 아프리카 르완다의 농민은 수십 가지의 감자 변종을 육안으로 가려낸다고 한다.
 
오늘날 식물에서 추출하여 사용하고 있는 처방 약들의 약 4분의 3 정도는 저개발국의 토착 원주민들이 전통적으로 사용하던 약용식물로부터 유래한 것이라고 한다. 선진국의 거대 제약회사들은 원주민들이 오랜 세월을 두고 사용해온 지혜를 아무 대가도 없이 가로채서 상업화하거나, 도리어 자기 것인 양 특허를 내서 독점하곤 하였다. 이러한 행위는 그동안 생물 해적질(Bio-piracy) 또는 생물 식민주의(Bio-colonialism)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유엔의 생물다양성 협약에도 “원주민의 지혜를 존중한다.”는 조항이 들어가게 되었다.
 
원주민들은 비록 논리적인 과학의 체계는 갖추지 못했을지라도, 거친 환경 등에서 살아남기 위한 탁월한 지혜를 발전시켜 왔다. 현대과학기술도 이들의 지혜를 존중하고 서로 조화를 이루는 길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최성우 과학평론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