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아파트선 '30cm 흉기'가 사람 향해 날아와

하늘에서 식칼이 떨어지던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강씨(좌), 강씨에게 날아든 30cm 크기의 흉기(우). [사진 YTN 캡처]

하늘에서 식칼이 떨어지던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강씨(좌), 강씨에게 날아든 30cm 크기의 흉기(우). [사진 YTN 캡처]

 
얼마 전 경기도 평택에서 50대 여성이 아파트에서 떨어진 아령을 맞고 크게 다치는 일이 있었다. 이 사건 하루 뒤 충남 천안의 아파트에서는 흉기가 사람을 향해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YTN이 22일 보도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20일. 새 아파트 입주 청소를 마치고 상가 앞 인도에서 쉬던 강모씨는 우연히 하늘에서 뭔가가 자신을 향해 날아드는 것을 봤다.  
 
옆으로 몸을 피한 뒤 확인해보자 30cm 크기의 식칼이 바닥에 있었다. 강씨는 흉기를 확인한 뒤 위를 올려다봤는데 누군가 창문을 닫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강씨는 인터뷰에서 "누군가 날 향해 던진 게 아닌가. 너무 무서웠다"며 "그때 만일 내가 하늘을 보지 않았다면, 만일 뒤돌아 서 있었으면, 그 칼에 맞았으면 어떻게 됐을까…"라고 말했다.  
 
경찰은 아파트보다 10여m 돌출된 상가 앞쪽까지 흉기가 날아온 상황을 볼 때, 누군가 일부러 던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흉기 손잡이에 묻은 흔적에서 유전자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