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청장 못 받았지만 … 한국 풍계리 취재단 일단 베이징 집결

한국 취재진이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다. 21일 밤까지 북한이 한국 취재단 입국 허가를 내주지 않아서다. 이에 앞서 통신사 1곳과 방송사 1곳의 기자 8명으로 구성된 공동취재단은 이날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북한이 지난 15일 통지문을 통일부로 보내 22일 국제기자단을 베이징에서 전용 비행기로 원산 갈마비행장까지 이송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북, 남측 명단 여전히 접수 거부
외국기자는 오늘 원산으로 이동

하지만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판문점 연락사무소 통화 개시와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참석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통보하려 했으나 북측은 아직까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2일 다시 판문점 채널을 통해 명단을 통보할 계획이지만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초 북한은 23~25일 중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겠다고 밝히면서 현장에 국제기자단을 초청했다. 대상도 한·미·중·러·영 기자들로 특정했다. 하지만 북한은 이후 유독 한국 취재단에 대해서만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다른 나라 기자들에 대해선 22일 오전 9시 고려항공을 이용해 베이징에서 원산으로 이동하는 일정을 공지했다.
 
관련기사
 
북한의 한국 기자단 거부는 북한이 최근 대남 공세를 강화하는 것과 관련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연례적으로 진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삼아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17일엔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 위원장이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국과) 대화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놨다. 이런 연장선상에서 한국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한국 취재단을 막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다만 한 당국자는 “북한이 풍계리 폐기 일정을 25일로 늦추고 한국시간으로 23일 새벽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지켜본 뒤 한국 기자들의 풍계리 방문을 최종 결정할 것 같다”며 “시간이 없으면 기자단이 비자 없이 개성공단을 통해 풍계리를 방문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