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 운용할 전문인력 확보방안 필요”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기금평가단이 국민연금기금 운용 조직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운용본부장 10개월 공석에다 본부의 지방 이전에 따른 인력 이탈이 겹쳐 문제가 있다는 평가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 기금평가결과’를 21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기금평가단은 매년 기금의 자산운용실적과 존치 여부 등을 평가한다. 특히 국민연금의 경우 기금운용평가단 내에 5명 이상의 전담팀을 별도로 구성해 평가한다.
 

본부장 10개월 공백, 직원 이탈 우려
기재부 ‘2018 기금평가’ 결과 보고

평가단은 지난해 국민연금에 전년과 같은 양호 등급을 부여했다. 연 수익률이 7.28%로 전년(4.69%) 보다 상승하는 등 글로벌 5대 연기금과 비교했을 때 위험관리 역량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자산운용 전담조직의 전문성은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평가단은 “지난해 7월 이후 기금운용본부장의 공백이 장기화하고 있지만 정상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부족하다. 또 운용본부의 전주 이전에 따른 인력 이탈 방지와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 외에 무역보험기금 등 46개 기금의 자산운용 체계·정책과 수익률 등에 대한 총 평점은 72.9점으로 전년의 72.6점보다 소폭 상승했다.
 
각 기금의 사업성과와 여유 자산 운용실적(자산운용)을 평가해 ‘탁월’과 ‘우수’, ‘양호’, ‘보통’, ‘미흡’, ‘아주 미흡’ 등급을 매긴 결과, 근로복지진흥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 방송통신발전기금, 중소기업창업및진흥기금 등 7개 기금이 탁월 등급을 받았다.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 등 10개 기금이 우수, 공무원연금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언론진흥기금 등 21개 기금이 양호, 주택도시기금과 군인연금기금 등 6개 기금이 보통,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이 아주미흡 등급을 받았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