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달라진 위상 … 2년 연속 빌보드 어워드 수상

20일(현지시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페이크 러브’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곡 콘셉트에 맞는 어두운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페이크 러브’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곡 콘셉트에 맞는 어두운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인기 많은 보이밴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0일(현지시간)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사회를 맡은 켈리 클락슨은 방탄소년단을 이렇게 소개했다.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서 수상하고, 공연에도 참여해 신곡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를 이 시상식에서 처음 선보이는 팀에 대한 찬사였다. ‘한국’이나 ‘K팝’같은 부연 설명 없이도 모두 이들을 알 것이란 자신감에 찬 표현이기도 했다.
 

‘톱 소셜 아티스트’로 뽑혀
신곡 ‘페이크 러브’ 팬들 열광

이 날 시상식은 지난해 5월 해당 부문 수상 이후 방탄소년단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주는 자리이기도 했다. 방탄은 객석 가장 앞줄에서 시상식을 지켜봤다. 지난해는 수상만 하고 내려왔지만, 올해는 공연자 16팀 중 15번째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빌보드에서 신곡 컴백 무대를 갖는 것은 아시아 가수로는 처음이다.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발표된 지 사흘밖에 안 됐는데도 팬들이 신곡을 따라부르며 열기를 더했다.
 
방탄소년단은 ‘아미(ARMY)’로 불리는 팬들에게 수상의 공을 돌렸다. 리더 RM은 “두 번이나 연속으로 상을 받게 돼 ‘소셜’이란 것에 대해 생각해봤다”며 “우리 음악이 삶을 바꿨다고 말하는 팬들이 있는데 SNS를 통해 옮겨지는 말이 얼마나 큰 힘을 갖는지 깨달았다”고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지민은 한국어로 “이 상은 여러분들이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팬덤을 치켜세우는 이유는 명백하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앨범·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등을 측정해 후보를 선정하고, 여기에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수상자를 선정하기 때문이다. 방탄은 이 부문이 2011년 신설된 이후 6년 내리 수상해온 저스틴 비버를 비롯해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을 제쳤다. 방탄은 2016년 10월 ‘소셜 50’ 차트에 1위로 진입, 현재도 1위다. 83주 동안 1위를 놓친 것은 9번뿐으로, 올해는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앨범 판매량도 연중 고른 성적을 보였다. 지난해 9월 발매된 ‘러브 유어셀프 승 허(承 Her)’는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7위에 올라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쓴 이후 29주간 차트에 머물렀다. 타이틀곡 ‘DNA’가 싱글 차트 ‘핫 100’에서 67위에 오른 기록은 12월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이 28위를 차지하며 자체 경신했다. 거기에 3월 제이홉 솔로 믹스테이프 ‘호프 월드(Hope World)’와 4월 일본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FACE YOURSELF)’는 ‘빌보드 200’에서 각각 38위와 43위 등을 기록하며 차트에 공백을 허하지 않았다.
 
이에 힘입어 지난 연말에는 빌보드가 3년 만에 한국에 재진출하기도 했다. 빌보드코리아는 미국 아미의 ‘@BTSx50States’(방탄소년단X50개 주) 프로젝트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2013년 ‘강남스타일’로 빌보드 ‘톱 스트리밍 송’ 부문에서 수상한 싸이가 라디오 방송 횟수 항목에서 장벽에 부딪힌 것과 달리, 방탄 팬들이 풀뿌리 네트워크를 조직해 미국 50개 주의 지역 라디오 방송국을 전수조사해 사연을 보내고 노래를 신청한 노력이 효과를 봤다는 것이다.
 
다른 팬덤도 분발하는 모양새다. ‘소셜 50’ 최신 차트의 경우 상위 10팀 중 6팀이 NCT·워너원·엑소·갓세븐·NCT127 등 K팝 그룹이다. 아이돌 웹진 ‘아이돌로지’의 미묘 편집장은 “빌보드가 새로운 차트를 계속 만들어 팬들의 경쟁을 부추긴 측면이 있다. 팬 투표로 유입량이 증가하고 흥행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해외에선 팬덤 역시 K팝을 즐기는 요소 중 하나로 받아들이고 있어서 음악적 성과가 뒷받침된다면 제2, 제3의 방탄이 탄생할 새로운 토양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