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음향의 달인 김벌래 별세

김벌래

김벌래

음향효과 전문가 김벌래(본명 김평호·사진)씨가 별세했다. 77세. 1941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국립체신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연극배우를 꿈꾸다 동아방송 개국 당시 음향효과 PD로 취직해 사운드 디자이너의 길을 걸었다. 1970~80년대엔 광고에서 다양한 소리를 만들어 선보였으며 특히 펩시콜라의 병 따는 소리를 만든 이로 널리 알려졌다. 86년 아시안 게임, 88년 서올 올림픽, 2002년 월드컵 및 대전엑스포 등 큰 행사에서 사운드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서울올림픽 폐회식에 울려 퍼진 다듬이 소리도 그의 작품이었다. 98년부터 홍익대학교 광고홍보학과의 겸임 교수로 재직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황경자씨, 아들 김태근·태완씨가 있다. 빈소는 21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3일 오전 8시, 02-3010-226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