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병들에게 법문 전하는 ‘우유법사님’

자원 스님(홍순영 중위)가 법당에서 목탁을 치고 있다. [사진 공군]

자원 스님(홍순영 중위)가 법당에서 목탁을 치고 있다. [사진 공군]

경남 사천 제3훈련비행단에 근무하고 있는 홍순영 중위(34·여·사진)의 헤어 스타일은 시인 조지훈의 표현을 빌자면 ‘파르라니 깎은 머리’다. 공군이 여군에게 요구하는 수준보다 더 머리를 바싹 민 이유는 그의 병과 때문이다. 홍 중위는 공군 최초의 여군 종군법사다. ‘홍 중위’보다는 ‘자원(慈圓) 스님’ 또는 ‘자원 법사’로 불린다.
 

공군 첫 여군 군종법사 자원스님

자원 스님은 경북 칠곡에서 평범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 고3때 스님의 추천으로 100일 기도를 하던 중 일이었다. 자신도 모르게 “스님이 되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하는 모습을 발견한 뒤 자연스럽게 출가했다. 출가 후 충남 공주 동학사에서 4년, 경남 합천 해인사에서 3년 수행에 매진한 뒤 동국대 불교학과에 입학했다.
 
자원 스님은 자신이 닦은 공덕을 다른 사람들과 돌리는 ‘회향(廻向)’을 실천하려는 마음에 지난해 7월 군종법사로 임관했다.
 
자원 스님은 부대에서 호칭이 하나 더 있다. ‘우유 법사’다. 스님은 매일 아침과 저녁 비행단의 초소를 돌며 초병들에게 우유를 전해준다. 초병들은 자원 스님의 준 우유로 잠시나마 피로를 잊고 마음의 위로를 받는다고 한다. 또 매주 수요일 저녁 법회를 열고 있다. 지난해 말 면담 중 자살을 생각하던 병사를 발견하고, 상담을 통해 그의 마음을 되돌려 사고를 막기도 했다. 자원 스님은 “장병들의 어려움을 함께하는 군종법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여군 군종법사는 2014년 육군에서 제일 먼저 나왔고, 현재 육군 2명, 해군 1명, 공군 1명 등 모두 4명이 군에서 공덕을 회향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