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50개주 방송국 조사까지, 방탄 팬덤은 치밀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해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방탄소년단.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해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방탄소년단.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AP=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인기 많은 보이밴드’.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C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사회를 맡은 켈리 클락슨은 방탄소년단을 이렇게 소개했다.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서 수상하고 ‘공연자(performer)’로 참석해 신곡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는 팀에 대한 찬사였다. ‘한국’이나 ‘K팝’ 등 어떠한 부연 설명 없이도 모두가 이들을 알 것이란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했다.
 
이 날 시상식은 지난 1년간 달라진 방탄소년단의 위상을 보여주는 자리이기도 했다. 지난해 5월 해당 부문에서 수상 이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만큼 대우도 확연히 달라졌다. 방탄소년단은 객석 가장 앞줄에서 시상식을 지켜봤을 뿐만 아니라 무대 순서도 이 날 공연한 16팀 중 15번째, 마지막에서 두 번째였다. 아시아 가수 최초로 빌보드에서 컴백 무대를 갖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발표된 지 사흘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시상식장에선 팬들이 신곡을 따라불러 열기를 더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시상식에서 신곡 '페이크 러브'의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AP=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시상식에서 신곡 '페이크 러브'의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AP=연합뉴스]

방탄소년단 역시 팬덤 아미에게 공을 돌렸다. 이 날 리더 RM은 “두 번이나 연속으로 상을 받게 돼 ‘소셜’이란 것에 대해 생각해봤다”며 “우리 음악이 삶을 바꿨다고 말하는 팬들이 있는데 SNS를 통해 옮겨지는 말이 얼마나 큰 힘을 가지는지 깨달았다”고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지민은 한국어로 “이 상은 여러분들이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팬덤을 치켜세우는 이유는 명백하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음원 판매량, 스트리밍 및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지수 등을 측정해 후보를 선정하고, 여기에 14~20일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수상자를 선정했기 때문이다. 방탄은 이 부문이 2011년 신설된 이후 6년 내리 수상해온 저스틴 비버를 비롯해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을 제쳤다. 방탄은 2016년 10월 ‘소셜 50’ 차트에 1위로 진입, 현재도 1위다. 83주 동안 1위를 놓친 것은 9번뿐으로, 올해는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빌보드 제프 벤자민 인터뷰
맨 앞줄에 앉아 빌보드 시상식을 관람하는 방탄소년단. [사진 빌보드]

맨 앞줄에 앉아 빌보드 시상식을 관람하는 방탄소년단. [사진 빌보드]

앨범 및 음원 판매량도 연중 고른 성적을 보였다. 지난해 9월 발매된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는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7위로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쓴 이후 지난 12일까지 29주간 차트에 머물렀다. 타이틀곡 ‘DNA’가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67위에 오른 기록은 12월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이 28위를 차지하며 자체 경신했다. 거기에 올 3월 제이홉이 발표한 솔로 믹스테이프 ‘호프 월드(Hope World)’와 지난달 발표한 일본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FACE YOURSELF)’가 각각 ‘빌보드 200’ 38위와 43위를 기록하는 등 차트에 공백을 허하지 않았다. 18일 발매된 새 앨범이 다음주 차트에 이름을 올리게 되면 그야말로 바통을 이어받으며 경주를 하는 셈이다.
 
시상식 자체가 협업의 통로가 되기도 한다. 지난해 빌보드 시상식에서 EDM 듀오 체인스모커스를 만나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를 발표한 방탄은 이번 식전 행사에서 가장 컬래버레이션 하고 싶은 가수로 션 멘데스를 꼽았다. 멘데스 역시 인터뷰 등을 통해 협업 희망을 밝혀온 만큼 성사 가능성도 높다. 이날 Mnet의 국내 생중계 진행을 맡은 강명석 대중음악평론가는 “K팝의 한계를 깨고 있다는 아이튠스의 소개가 인상적이었다”며 “방탄이 K팝에 힙합을 가미해 시작해 미국 주류 음악을 흡수하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 세계 팬을 흡수하는 현상을 잘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체인스모커스 내한 공연
지난해 빌보드 시상식에서 만난 것을 계기로 곡 작업을 함께 했던 체인스모커스와 방탄소년단. 체인스모커스는 이날 '톱 댄스 일렉트로닉 아티스트' 등 3관왕에 올랐다. [사진 빌보드]

지난해 빌보드 시상식에서 만난 것을 계기로 곡 작업을 함께 했던 체인스모커스와 방탄소년단. 체인스모커스는 이날 '톱 댄스 일렉트로닉 아티스트' 등 3관왕에 올랐다. [사진 빌보드]

이런 관심에 힘입어 지난 연말에는 빌보드가 3년 만에 한국에 재진출하기도 했다. 빌보드코리아는 미국 아미의 ‘@BTSx50States’ 프로젝트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2013년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 부문에서 수상한 싸이가 라디오 방송 횟수 항목에서 장벽에 부딪힌 것과 달리 방탄 팬들은 풀뿌리 네트워크를 조직해 미국 50개 주의 지역 라디오 방송국을 전수조사해 사연을 보내고 노래를 신청한 것이 효과를 봤다는 것이다. 매뉴얼은 BTS를 아는 경우와 모르는 경우, 음원 파일이 없을 경우 등으로 세분돼 있다.  
 
이에 다른 팬덤도 분발하는 모양새다. ‘소셜 50’ 최신 차트의 경우 상위 10팀 중 6팀이 K팝 그룹이다. NCTㆍ워너원ㆍ엑소ㆍ갓세븐ㆍNCT127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아이돌 웹진 ‘아이돌로지’의 미묘 편집장은 “빌보드가 새로운 차트를 계속 만들면서 팬들의 경쟁을 부추긴 측면이 있다. 팬 투표로 인해 실제 유입량이 증가하고 흥행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해외에서는 팬덤 역시 K팝을 즐기는 요소 중 하나로 받아들이고 있기에 음악적 성과가 뒷받침된다면 제2, 제3의 방탄이 탄생할 수 있는 새로운 토양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