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돌변' 배후설에 발끈한 中 "문제는 한·미 정책에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태도를 바꾼 북한의 배후에 중국이 있다고 거론한 데 대해 중국 언론들은 “유치한 논리”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언론들은 “북한의 태도 돌변은 한ㆍ미의 대북정책에 원인이 있다”며  특히 “미국은 북한의 변화에 호응하지 않고 오히려 요구 수준을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일간 환구시보는 19일 사설에서 “북한의 태도가 돌변한 데 대해 미국과 한국은 중국 탓만 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대북정책에서 그 원인을 찾을 생각은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환구시보는 ‘중국 배후설’에 대해 “양국의 여론과 정계는 단순하고, 유치한 논리를 추종하고 있을 뿐”이라며 “중국은 이와 같은 논리를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이 놀랄만한 양보를 하는 와중에도 미국은 계속해서 일방적으로 북한에 더 큰 요구를 했을 뿐 북한의 양보에 대해 신속한 호응을 하지 않았다”며 “미국은 북한에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신속히 반출하라는 등의 ‘큰 선물 보따리’를 재차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영자지인 글로벌 타임스도 논평을 통해 “설령 장사를 한다 해도 이렇게 쉽게 물건을 매매할 수는 없다”며 미국과 한국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서는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방식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이러한 방식만이 실현 가능하고, 지속성 있게 추진해 나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북한이 우선 신속하고 일방적으로 핵을 포기하면 그 이후에 보상을 해주려 한다”면서 “이런 방식에 중국이 절대 반대하는 것은 않지만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한국 역시 잘못이 있다면서 “자신의 양심에 비춰 북한의 이런 행동이 합리적인지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며 “미국이 계속 압박을 이어가는 데 북한이 불만을 드러내는 것은 예상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