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은행이 금융지주사 전환하려는 까닭은.

우리은행이 20일 지주사 전환을 공식 선언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 [중앙포토]

우리은행이 20일 지주사 전환을 공식 선언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 [중앙포토]

 우리은행이 지주사 전환을 공식 선언했다. 
 

내년 초 금융지주 전환 목표
정부 ‘선 전환, 후 지분 매각’
조세법 개정에 과세 부담 줄어
수익성 높은 비은행부문 진출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 기대

 우리은행은 20일 “이사회와 금융당국,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 등 이해관계자와의 협의를 거쳐 지주회사 전환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다음달 금융위원회에 예비인가를 신청한 뒤 내년 초 우리금융지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인가 과정에 최소 3개월이 소요되는 데다 주주총회와 주식 상장 등에 걸리는 일정을 감안했다. 
 
 우리은행은 현재 시중은행 중 유일한 비 금융지주 체제의 금융회사다. 2001년 우리금융지주로 국내 최초의 금융지주 체제를 갖췄지만, 민영화 과정에서 증권과 보험, 자산운용사ㆍ저축은행을 매각하고 2014년 우리은행에 흡수ㆍ합병됐다. 
 
 지난해 1월 이광구 전 행장이 연임에 성공하고 지주사 전환 계획을 밝혔지만 채용비리 의혹으로 낙마하며 지주사 전환은 공전했다.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에 속도가 붙은 것은 공자위가 지난 14일 회의를 열고 ‘선 지주사 전환, 후 정부 잔여 지분 매각’으로 방향을 전환하면서다. 지난해 말 기준 예금보험공사(예보)는 현재 우리은행 지분 18.43% 보유하고 있다.  
 
 지주사 전환을 가로막던 걸림돌도 사라졌다. 지난해 12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통과되며 예보 지분에 대한 양도차익이 과세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동안은 지주사로 전환할 때 발생하는 합병과 분할 과정에서 발생하는 양도차익에 대해 세금을 내야 해 정부의 잔여 지분 매각이 선행돼야 했다.
 
 우리은행이 지주사 전환에 나서는 것은 은행 체제로는 성장의 한계가 분명해서다. 은행만 떼서 보면 다른 은행과 수익 규모는 엇비슷하다. 카드와 증권ㆍ자산운용ㆍ보험 등 비은행 부문을 따지면 국민ㆍ신한ㆍ하나 등 다른 금융지주에 비해 수익 규모와 영업 경쟁력이 떨어진다.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시나리오. 자료: 유안타증권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시나리오. 자료: 유안타증권

 
 은행 체제에서는 출자 여력도 제한된다. 은행은 은행법상 자기자본의 20%를 초과해 출자할 수 없다. 여러 자회사를 거느리기 힘들다. 우리은행의 7개 자회사 중 실질적으로 수익을 내는 곳은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 정도지만 인수·합병(M&A)에 제약이 많았다. 
 
 지주사로 전환되면 출자한도 제한이 없어지기 때문에 M&A를 통해 비은행 부문을 확충해 수익성 높은 사업에 진출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주체제 전환 시 증권,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 수익성이 높은 다양한 업종에 진출할 수 있어 자본 효율성 제고, 기업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은행과 자회사 간에는 고객 정보를 공유할 수 없지만, 지주회사 체제 내에선 계열사끼리 정보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우리은행은 금융지주사로 전환한 뒤 증권과 보험,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 계열을 강화해 종합금융그룹 구조를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비은행 계열사에 대한 인수ㆍ합병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우선 자산운용사를 인수해 자산관리 영업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