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촬영 중 성추행’ 양예원·이소윤 지목 스튜디오 운영자 등 출국금지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인 줄 알고 갔는데…”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가 폭로한 성추행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마포경찰서는 2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까지 양씨와 이씨로부터 고소 당한 스튜디오 실장 A씨와 다른 혐의자 B씨의 주거지, 스튜디오, 차량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사 과정에서 양씨·이씨와 비슷한 피해를 본 것으로 드러난 제3의 모델에 대한 피해자 조사도 19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출국 금지한 상태며, 입수한 자료를 분석하는 대로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양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양씨는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찾아간 스튜디오에서 반나체에 가까운 상태로 촬영을 강요당했으며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양씨의 폭로 이후 이씨의 폭로가 이어졌고, 최근에는 미성년 모델 유예림양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씨 등과는 다른 스튜디오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양씨와 마찬가지로 피팅모델 구인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스튜디오에 방문했다가 집단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씨에 따르면 ‘실장’은 이씨가 스튜디오에 도착하자마자 자물쇠로 스튜디오 문을 걸어 잠갔고, 사진을 찍지 않겠다고 거부하는 이씨에게 욕설과 함께 ”방송계에 발을 못 들이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이후 20여명의 남성들에 둘러싸인 가운데 이 남성들의 요구에 따라 포즈를 취해야 했으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남성들은 욕설과 물리적 폭력을 가했고 “사진을 유포하겠다”는 협박도 했다고 한다. 이씨는 다시는 스튜디오에 가고 싶지 않았으나, 사진을 유포하거나 더 큰 보복을 당할 것이 두려워 실장의 말대로 5회 촬영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으며 유양의 사건과 관련해서는 가해자로 추정된 스튜디오 운영자로부터 자수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유양은 아직 고소장을 내지 않은 상태다. 다만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의 경우 친고죄가 아니어서 경찰은 유양의 고소장 없이도 수사할 수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