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 부부수급자 30만쌍 돌파…月300 만원 이상 수령 ‘5쌍’

부부가 함께 국민연금에 가입해 각자 노령연금을 받는 부부수급자가 30만쌍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부부가 함께 국민연금에 가입해 각자 노령연금을 받는 부부수급자가 30만쌍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부부가 함께 국민연금에 가입해 각자 노령연금을 받는 부부수급자가 30만쌍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4월 현재 기준으로 국민연금 부부수급자는 30만5843쌍으로 확인됐다.
 
또 부부 합산으로 월 300만원이 넘는 부부수급자는 5쌍으로 나타났다.
 
부부합산 최고액 수급자는 경기도에 사는 만65세 동갑 부부로 월 308만5460원을 받고 있다.
 
1988년 시행돼 올해 30년이 된 국민연금 부부수급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0만8674쌍이었던 부부수급자는 2011년 14만6333쌍에서 해마다 꾸준히 늘어 지난해 29만7473쌍을 기록했다.
 
하지만 부부수급자가 국민연금만으로 최소생활비를 충당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2017년 기준 부부수급자의 월 연금 합산액을 보면 100만원 미만이 24만5249쌍으로 전체의 82.4%를 차지했다.
 
국민연금연구원이 2016년 5~9월 50세 이상 4572가구를 대상으로 국민 노후보장패널 6차 부가조사를 한 결과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생각하는 월평균 최소생활비는 부부 기준으로 167만3000원이었다.
   
최소생활비는 특별한 질병 등이 없는 건강한 노년을 가정할 때, 최저의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비용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