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욱 잠든 사진 올렸다 급히 지운 이엘…소속사 "연인 관계 아냐"

김재욱(왼쪽)과 이엘. [사진 김재욱 인스타그램]

김재욱(왼쪽)과 이엘. [사진 김재욱 인스타그램]

배우 이엘이 배우 김재욱이 잠든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급히 지운 것과 관련해 소속사 측이 진화에 나섰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엘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바로 지웠다는 사진이 퍼졌다. 사진에서 김재욱은 곤히 잠들어 있다. 상반신은 탈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두 사람이 사귀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이엘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20일 "두 사람은 연인 사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공개된 사진에 대해서는 "이엘이 김재욱이 대기실에 잠들어 있을 때 찍은 것이다. 장난삼아 올린 사진"이라고 밝혔다. 
 
다만 소속사의 이 같은 해명에도 온라인에선 관련 글이 넘치고 있다. 20일 오전 10시 현재 이엘과 김재욱은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2위를 다투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엘의 행동이 경솔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자는 사람을 왜 찍냐" "이미지 먹고 사는 배우의 엽기사진을 함부로 올리면 안 된다" "앞으로 남자들도 장난삼아 찍어 올리고 재미라고 말하면 된다" "도촬(도둑촬영)범이네" 등과 같은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은 뮤지컬 '아마데우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엘은 지난해 9월 김재욱에게 커피차를 보내며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김재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맙소. 감동이었소"라며 "덕분에 잘 살았다는 말까지 들었소"라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