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현 해고에 윤서인 반발 “악마 따로 없다”

왼쪽부터 김세의 MBC 기자, 윤서인 작가, 최대현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윤서인 페이스북, MBC]

왼쪽부터 김세의 MBC 기자, 윤서인 작가, 최대현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윤서인 페이스북, MBC]

최대현 MBC 아나운서가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해고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윤서인 작가가 쓴소리를 했다. MBC 측은 최 아나운서의 해고 사유와 관련해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 ‘시차 근무 유용’ ‘선거 공정성 의무 위반(앵커 멘트에서 특정 정당에 유리한 발언)’ 등의 이유를 들었다.
 
윤서인 작가의 글을 김세의 MBC 기자도 공유했다. [사진 김세의 기자 페이스북]

윤서인 작가의 글을 김세의 MBC 기자도 공유했다. [사진 김세의 기자 페이스북]

윤 작가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만 열면 ‘해고는 살인’이라고 외치던 사람들이 해고 하나는 끝내주게 잘한다”며 “정작 최 아나운서가 작성했다는 블랙리스트에 나온 사람 중 해고된 사람은 없다. 자기들이 작성한 블랙리스트로는 가차 없이 해고한다”고 말했다.
 
윤 작가는 또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삽입한 것도 언급했다. 최 아나운서는 세월호 뉴스 특보 화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윤 작가는 “저 뉴스는 매우 정상적으로 세월호 사건을 보도한 화면인데 자기들이 멋대로 고인능욕스럽게 써서 논란을 만들어놓고 그 누명마저 뒤집어씌운다”며 “악마가 따로 없다”고 했다.
 
김세의 MBC 기자는 윤 작가의 이 같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김 기자는 최 아나운서가 해고된 것과 관련해선 “민주노총 산하 언론 노조에 동조 안 하면 이렇게 망신당하다 해고된다”며 “나 역시 이달 중 해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최 아나운서·정한영(법명 성호)씨와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선 “누가 문재인 옆에서 일베(일간베스트) 손 모양 사진 찍으면 문재인도 일베가 되냐”며 “이제 더는 이 사진으로 괴롭히지 말라”고 했다.
 
앞서 MBC는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최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를 해고했다.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감봉했다. 징계 사유는 취업규칙 등 위반이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