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땅을 파면 '고기'가 나와요…중국인들의 수상한 곡괭이질

중국 윈난성 주변 한 농촌에서 주민들이 고기를 캐고 있다. [캡처 YTN]

중국 윈난성 주변 한 농촌에서 주민들이 고기를 캐고 있다. [캡처 YTN]

중국의 한 농촌의 쓰레기장에 주민들이 몰려 무언가를 캐내는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19일 YTN은 중국 윈난성의 한 농촌 쓰레기 처리장에 주민 수백명이 몰려들어 곡괭이질을 하는 영상을 소개했다.
 
이들이 땅에서 캐내는 것은 바로 냉동고기였다. 중국 당국이 압수한 밀수 냉동육을 쓰레기처리장에 매립한 것을 주민들이 파내는 장면이었다. 현장 주변에는 닭발과 닭 날개 등이 널려 있다.  
 
이 매체는 주민 100~500여 명이 몰려들어 고기를 캐내고 있으며 밤과 낮을 가리지 않는다고 전했다. 지난 2년간 매주 이런 일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캐낸 냉동육은 대기하던 오토바이가 실어 나른 후 시중의 절반 가격으로 판매됐다.
 
중국 윈난성 주변 한 농촌에서 주민들이 고기를 캐고 있다. [캡처 YTN]

중국 윈난성 주변 한 농촌에서 주민들이 고기를 캐고 있다. [캡처 YTN]

이 매체는 "냉동육을 파내서 파는 게 일종의 산업이 됐다. 건달들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보호비까지 받고 있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 단속이 힘들고 공안이 단속해도 무시하고 파내고 있다"는 현지 주민의 인터뷰도 전했다.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중국 당국은 단속에 나서 유통업자 7명을 구속하고 압수한 냉동육을 매립하는 대신 전문업체에 맡기기로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