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남성, 이탈리아 女택시기사 폭행?…당사자가 밝힌 사건의 전말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한국인 20대 남성에게 요금 시비 끝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탈리아 여성 택시기사(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일간 '라 나치오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프리큐레이션]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한국인 20대 남성에게 요금 시비 끝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탈리아 여성 택시기사(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일간 '라 나치오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프리큐레이션]

최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일어난 20대 한국 남성의 여성 택시 운전사 폭행 사건과 관련해 해당 한국 남성은 "택시 기사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학생 신분으로 이탈리아에 거주 중인 김모(26)씨는 17일(현지시간) 주 이탈리아 한국대사관에 전화를 걸어와 "사건 당시 택시 기사에게 일방적으로 먼저 맞았고, 아내와 어린 아들을 또 다른 폭행으로부터 막기 위한 방어 차원에서 기사를 손바닥으로 밀쳤을 뿐"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지난 16일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김씨가 피렌체 시내 남쪽에 위치한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요금이 높게 나왔다고 항의하는 과정에서 택시기사에게 침을 뱉고, 폭행을 가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김씨가 밝힌 실상은 알려진 내용과 달랐다.  
 
김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13일 밤 피렌체 시내에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가족과 함께 택시를 탔다가 사건에 휘말렸다.  
 
김씨는"목적지에 다 와서 내리려 할 때, 바로 직전 20유로대 초반이던 요금이 갑자기 30유로대 후반으로 바뀌었다"며 "그 이유를 물었더니 택시 기사가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택시기사는 목적지가 피렌체 시내를 벗어나 시외 요금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고, 김씨는 자주 이 길을 택시를 타고 다닌 바 있다고 반박했다고 한다. 
 
그러자 택시기사는 다짜고짜 비가 내리는 밖으로 김씨와 그의 가족들을 내리게 한 뒤 택시 기사도 내렸다고 김씨는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씨는 "기사가 이탈리아어로 계속 고성을 지르고, 트렁크에 실린 유모차도 안 돌려주려고 했다. 이에 항의하자 그녀가 갑자기 내 허벅지를 걷어차 그 자리에 쓰러졌다"면서 "택시 기사는 급기야 '더러운 동양인들은 꺼져'라는 발언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택시 기사가 갑자기 김씨의 아내와 아기를 향해 다가갔고, 가족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손바닥으로 그녀를 밀쳤다"라며 "돈을 안 낸다고 한 일도 없고, 기사에게 침을 뱉지도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사건이 일어나자 택시 기사는 피해자인 척하며 앰뷸런스를 불러 인근 병원 읍급실로 간뒤 진단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조사 결과 김씨의 잘못이 없다고 판단해 입건조차 하지 않았다.
 
하지만 택시 기사의 말만 듣고 보도한 현지 언론 탓에 마치 자신이 여성 택시 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변질했다고김씨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탈리아에 온 지 1년 정도 됐다는 김씨는 "택시 기사를 고소해 합당한 처벌을 받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고도 김 씨를 연행조차 하지 않은 것은 김 씨에게 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이탈리아 택시에서 봉변을 당했다는 신고가 종종 들어오고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