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세 신진서, 이세돌 꺾고 GS칼텍스배 첫 우승

우승 직후 환하게 웃고 있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우승 직후 환하게 웃고 있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신진서(18) 9단이 GS칼텍스배 첫 우승컵 사냥에 성공했다.
 
18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3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 5번기 최종국에서 신진서 9단이 이세돌(35) 9단에게 278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3-2로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국을 승리하며 신진서 9단은 결승 5번기 ‘백번필승’ 신화도 완성했다. 신진서 9단은 14일과 16일 열린 결승 1ㆍ3국에서 백 불계승을 거뒀고, 이세돌 9단은 15ㆍ17일 결승2ㆍ4국에서 백 불계승하는 등 결승 5번기는 ‘백번필승’이 이어졌다.
결승전을 치르고 있는 신진서(왼쪽) 9단 [사진 사이버오로]

결승전을 치르고 있는 신진서(왼쪽) 9단 [사진 사이버오로]

 
결승 5번기 시작 전까지 이세돌 9단과 세 번 대결해 3전 전패를 기록 중이었던 신진서 9단은 이 9단과의 결승 첫 만남을 승리로 장식하며 통산 전적에서도 3승 5패로 격차를 좁혔다.
 
신진서 9단의 이번 우승은 입단 후 통산 여섯 번째 우승이며, 국내 종합대회 우승은 2015년 12월 렛츠런파크배 이후 2년 5개월 만이다. 
 
신진서 9단에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신진서 9단에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한편 7기, 11기, 17기 대회에 이어 통산 네 번째 우승에 도전했던 이세돌 9단은 신진서 9단의 상승세에 막히며 세 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신진서 9단은 “결승을 앞두고 승패와 관계없이 좋은 내용의 바둑을 두자는 마음가짐이었지만 최종국까지 가게 돼 욕심이 났고 열심히 뒀다”면서 “GS칼텍스배 우승을 계기로 세계대회에서도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매일경제신문과 MBN․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한 제23기 GS칼텍스배의 우승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1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졌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