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키즈 어떻게 생각하나” 기습질문에 이준석의 대답은?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바른미래당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준석 후보가 한때 ‘박근혜 키즈’로 불렸던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후보는 16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해 강유미로부터 “박근혜 키즈라는 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 후보는 “박근혜 키즈라는 말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사실 누구나 영입한 사람은 있다. 많은 분이 모르셨겠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은 ‘YS키즈’ 였다. 그런데 그분이 결정적인 시점에 본인 정치를 했기 때문에 큰 정치인이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가 “이건 공격형 질문”이라며 진땀을 빼자 강유미는 “공격형 질문이 하나 더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질문을 예상한 듯 “안철수 얘기하지 마”라고 다급히 외쳤다. 촬영일 기준 이 후보는 자신의 공천 문제를 놓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갈등설에 휩싸인 상황이었다.
 
강유미는 “이준석에게 안철수란?”이라는 질문을 했고, 이준석은 “그분은 우리의 서울시장 후보이면서 저를 강하게 단련시켜주시는 트레이너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시는 것 같다”고 신중하게 답했다. 그는 이어 “강하게 단련되고 있어서 잠을 못 자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