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노조 제명된 박창진 “조금 의문스러운 결정”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장진영 기자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장진영 기자

최근 대한항공노동조합이 박창진 사무장을 노조에서 제명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박 사무장이 “현 사태에 있어 (노노 갈등으로) 초점이 절대 흐려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사무장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상당히 안타깝다. 직원들이 단결해서 현 경영진에 대해 개선 요구가 이뤄져야 하는데 왜 제가 그 제명 대상이 됐는지는 조금 의문스럽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이번 사태가 노노 갈등으로 비화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한국대한항공노조는 지난 15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박 사무장의 노조 조합원 자격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 박 사무장이 현 노조를 ‘어용 노조’라고 주장해 노조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게 노조 관계자의 주장이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가 있다. 그러나 이들 노조가 사측을 옹호하는 인사로 구성돼 있고, 조종사노조의 경우 일반 직원은 해당하지 않아 다양한 목소리를 담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