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태 “노인네가 젊은 친구 기회 빼앗는 건 도리 아냐” 재선거 출마 부인

유인태 전 청와대 정무수석. 오른쪽은 제천시 관광 홍보 사진. [중앙포토]

유인태 전 청와대 정무수석. 오른쪽은 제천시 관광 홍보 사진. [중앙포토]

제천·단양 지역 재선거에 거론되던 유인태(70)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실컷 해 먹은 노인네가 젊은 친구들 기회를 빼앗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라며 출마설을 일축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갈 사람이 없다든가, 아니면 있어도 다른 사람으로는 힘들고 너 나와야 혹시 조금 뭘 해 볼 만하다든가 이런 정황이라면 명분이 있다. 지금은 대통령 지지율이 70%를 넘고 당 지지율이 50몇 프로가 넘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지역은 지난 4일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대법원 판결로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재선거를 치르게 된다.
 
유 전 의원은 “전화가 왔기에 나는 안 할테니 잘해보라고 했다”며 출마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반면 그는 "이번(지방선거)에 올드보이들이 많이 나왔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나갈 사람이 없으니까 나간 것 아닌가”라며 “나는 그 사람들은 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언급된 김문수(67) 후보를 만난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방송국에서 김문수 한 번 만났더니 '나중에 노느니 뭐하나' 그러더라”며 "‘김부겸이 나를 안 떨어뜨렸으면 내가 안 나갔다’뭐 그런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대구 수성갑의 후보로 나서 김 장관에게 패배했다.  
 
유 전 의원은 “나가서 어렵다는 거 뻔히 알면서도 나간 걸 욕심이라 보지 않는다”며 “어려운데도 당을 위해 나가는 건 선당후사다. 요새 애들한테 그런 게 잘 없다”라고 덧붙였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