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15K 추락사고 조사결과 발표…조종사 ‘비행착각’

지난달 5일 오후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 모습. 짙은 안갯속에 연기가 나고 있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인 이 전투기는 이날 오후 1시 30분 대구 기지에서 이륙해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연합뉴스]

지난달 5일 오후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 모습. 짙은 안갯속에 연기가 나고 있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인 이 전투기는 이날 오후 1시 30분 대구 기지에서 이륙해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연합뉴스]

공군은 지난달 5일 경북 칠곡군에서 발생한 F-15K 전투기 추락사고가 조종사의 ‘비행착각’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18일 F-15K 추락사고에 대해 조종사가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에 집중하다가 안전고도를 놓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조종사는 구름 속을 비행하는 상태에서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에 주의를 집중해 (전투기가) 깊은 강하자세로 강하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강하각 조절 시기를 놓쳤다”며 “비행착각의 원인 중 하나인 조종사의 상황인식 상실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F-15K 전투기 1대는 지난 4월 5일 오후 공중기동훈련을 하고 기지로 돌아가던 중 칠곡 유학산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최필영(29)소령과 박기훈(27)대위가 순직했다. F-15K 전투기는 사고 당일 공중요격훈련 편대(4기) 중 4번기로 임무를 마치고 착륙하면서 편대의 가장 뒤에서 비행했다.
 
공군은 사고 직후 비행사고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항공안전단 사고조사실장을 단장으로 비행, 정비, 항공관제 분야 등 11명의 전문요원으로 사고조사단을 구성해 사고원인을 조사했다.
 
아울러 F-15K 추락으로 순직한 고(故) 최 소령과 박 대위의 영결식은 지난달 7일 대구 공군 제11전투비행단에서 부대장으로 엄수됐으며, 이들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공군은 앞으로 운중 비행 및 관제절차, 전ㆍ후방석 조언 절차, 계기비행 교육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ㆍ보완하는 한편, 모든 조종사를 대상으로 비행사고 예방을 위한 순회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