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사훈련 못하니 군사회의라도? 北, 김정은 참석하에 중앙군사위 열어

남북관계 파탄과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위협하고 나선 북한이 17일 당 중앙군사위원회를 열었다고 18일 공개했다. 북한 관영 언론들은 이날 “당 중앙군사위원회 7기 1차 확대회의를 17일 열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당 위원장 겸 당 중앙군사위원장)이 참석해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17일 중앙군사위원회 7기 1차 확대회의를 열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17일 중앙군사위원회 7기 1차 확대회의를 열었다. [사진 노동신문]

 
중앙군사위원회는 '당 대회와 당 대회 사이에 군사 분야에서 나서는 모든 사업을 당적으로 조직지도'하는 기구다. (당 규약 29조) 군사와 관련한 모든 사안을 토의 결정하는 회의체이다. 중앙군사위는 위원장(김정은)과 당ㆍ정ㆍ군의 핵심간부 13명으로 구성하는데, 이날은 군단장과 당 고위 간부들을 참여시켜 확대회의를 진행했다.  
 
북한은 군사와 관련한 회의 등은 통상 비공개로 하는데, 회의 사실을 공개한 건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한미 연합 공군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문제 삼은 북한이 군사적 대응 차원에서 회의를 소집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실제 훈련은 하지 못한다 해도 군 관련 회의를 통해 일종의 '시위'를 한 게 아니냐는 의미다.
 
북한 언론에 따르면 중앙군사위는 이날 회의에서 국가방위사업 전반에서 개선 대책을 토의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노출하지 않았다. 핵이나 미사일, 전략무기 등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정부 당국자는 “지난달 열린 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경제 핵 병진 노선을 폐기하고 경제에 올인하기로 했다”며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밝힌 만큼 비핵화 이후의 대책 등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인사문제도 논의했는데, 지난해 당으로 복귀한 황병서의 뒤를 이은 김정각 총정치국장을 당중앙위 위원에 임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이 무력기관 책임일꾼을 해임, 전보했다고 밝힘에 따라 이명수 총참모장이나 박영식 인민무력부장의 이동 가능성도 있다. 두 사람은 지난달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때 참석했다가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만 나누고 평양으로 돌아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