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인권운동하는 탈북자에게 테러리스트 통해 사형 집행할 것 협박"

북한 김정은이 전용기를 타고 항공 반항공군 군부대 및 태양 풍력발전소 방문한 모습. [사진 노동신문]

북한 김정은이 전용기를 타고 항공 반항공군 군부대 및 태양 풍력발전소 방문한 모습. [사진 노동신문]

북한 최고재판소가 한국에서 북 자유화와 인권 개선 운동을 등을 하고 있는 탈북자들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다고 리버티코리아포스트가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탈북자 단체 대표 A씨는 북한에 있는 어머니와 통화하던 중 국가안전보위부가 자신에 대해 사형선고를 내렸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A씨의 형제들은 모두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간 상태며 어머니만 본가에 남아 있다고 알려졌다.  
 
A씨는 "국가안전보위부가 '사형선고를 받은 탈북자들에 대해 테러리스트들을 통해 언제든지 반드시 사형을 집행할 것'이라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에 따르면 북한의 최고재판소는 2016년 말쯤 탈북자 24명에 대해 사형선고를 내렸고, 탈북자 출신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조명철 자유한국당북한 인권 및 탈북자·납북자위원회 위원장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