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5·18 진상규명위원회 9월 가동, 진실 밝혀줄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18일 기념사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부터 38년이 흘렀다. 그러나 아직도 끝내지 못한 일이 있다"며 "첫째는 진실규명이다.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역사의 복원과 보전'도 약속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옳지 않은 일에 기꺼이 맞선 것이 광주이다. 그 후로도 역사는 진전하지 않았다. 대통령의 부패와 무능이 이어졌고 2016년 촛불 혁명이 일어났다. 그 혁명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역사의 과제를 수행하고자 노력해왔고, 상당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 1년 사이에 여러 분야의 국정을 바로잡았다. 남북정상회담을 신속히 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기틀을 마련했다. 문재인 정부는 기필코 민주주의를 모든 분야에서 내실화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착근시키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