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댓글로 흥한자 댓글로 망한다…김경수 자수해 광명 찾으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가 조선일보에 옥중편지를 보낸 것에 대해 "이쯤되면 김 후보도 자수하여 광명 찾으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이 김경수 후보도 대선 때 네어버 매크로 댓글 조작을 알았다고 고백했다"며 "댓글로 흥한 자 결국 댓글로 망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김 후보도 자수하여 광명 찾으라"고 적었다.  
 
이어 "민주당도 결국 감옥 갈 후보 이제 사퇴시키고 다른 후보 찾아야 겠다"며 "민주당이 특검 조사 범위에서 검·경의 수사축소은폐 여부를 끝까지 제외하려한 이유도 밝혀졌다. 검찰 은폐 정황이 확실히 드러났다"고 적었다.  
 
하 최고위원은 " 적어도 검찰과 청와대 민정은 수사를 피할 수 없게 되었다. 국회는 민주주의의 뿌리를 흔든 김경수-드루킹팀의 네이버 댓글 조작 그리고 검찰의 수사은폐축소 성역없이 밝혀내겠다"고 적었다.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한편 드루킹은 17일 조선일보에 A4용지 9장 분량의 옥중편지를 보냈다. 드루킹은 이 글에서 "저는 특검을 기다려 왔으나, 저를 둘러싼 검찰의 태도 변화는 특검은 무용지물이며 검찰에서는 아무것도 밝혀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사건을 축소하고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에 뒤집어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게 하였다"고 적었다.  
 
이어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드루킹은 "2016년 9월 김경수 전 의원이 파주의 제 사무실로 찾아와 댓글 기계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같은해 10월에는 상대의 댓글 기계에 대항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만들것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경수 전 의원은 제 사무실에서 메크로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며 김 전 의원의 허락을 받고 댓글 조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