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루킹 옥중편지’ 본 장제원 “이쯤 되면 김경수 긴급체포해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드루킹’ 김동원의 옥중편지 보도에 대해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자신의 SNS에 “이쯤 되면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긴급체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병이 확보된 사람의 편지다”라고 운을 뗀후 “이래도 제대로 된 특검을 하지 않을 것인가”라며 여당의 드루킹 특검 수용을 다시 압박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매크로 조작을 전혀 몰랐다며 전 국민을 상대로 뻔뻔한 거짓말을 했던 김경수 후보는 참 가증스럽다”며 “댓글 조작 시연하는 모습까지 보고도 자신은 아무런 관련없는 고고한 사람인 냥 경찰의 포토라인 앞에서 선거유세까지 했던 김경수 후보의 모습을 떠올리니, 그 연기력에 놀라울 따름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입만 열면 거짓말이다”며 “어제(17일) 김경수 후보는 사무실 개소식에는(서) ‘사람 잘못 봤다’, ‘드루킹사건은 네거티브’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도대체 뭐가 네거티브이고 어떻게 사람을 잘못 봤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제 또 다시, 특유의 또박또박 착한 말투로 어떤 다른 거짓말을 늘어놓을지 무척 궁금하다”며 김 전 의원을 압박했다. 이어 “이제 김경수 후보의 말을 들어줄 곳은 같은 편인 경찰과 검찰밖에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드루킹이 김경수 후보도 대선 때 네이버 매크로 댓글 조작 알았다고 고백했네요”라며 “댓글로 흥한 자 결국 댓글로 망하는 거다. 이쯤 되면 김 후보도 자수하여 광명 찾아야 한다”고 썼다. 이어 “민주당도 결국 감옥 갈 후보 이제 사퇴시키고 다른 후보 찾아야겠다”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