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예원 친구 폭로 "속옷 사진 찍은 남성들 알고보니 카페 회원들"

[사진 이소은씨 페이스북]

[사진 이소은씨 페이스북]

유튜버 양예원씨가 자신이 겪은 성추행 사건을 직접 폭로한 데 이어 양씨의 친한 언니인 이소윤씨도 과거 성추행 사건을 고백했다. 두 사람은 현재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이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은 예원이와 같은 일을 겪은 피해자라며 "예원이와 저의 누드 사진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올라온 것을 지인을 통해 알게 됐다"고 적었다.  
 
이씨는 "연기 학원비를 벌기 위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다"며 "실장은 제게 큐티, 청순, 섹시와 같은 콘셉트 사진을 찍으면 된다고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당일날 실장은 스튜디오 문을 잠갔고, 두려운 마음에 사진 촬영에 임하게 됐다"며 "실장은 내게 원피스와 티팬티를 입으라고 강요했다"며 "옷을 갈아입고 나가니 사진기를 든 20명가량의 남자가 카메라를 들고 서 있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실장은 계약서에 총 5회에 걸쳐 촬영하기로 되어 있다고 말했고,  보복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운 마음에 5번의 촬영에 임했다. 촬영이 진행되면서 망사스타킹을 입어달라고 하는 등 수위는 더욱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또 "촬영과 관련된 기억을 더듬어보면, 실장은 저를 찍으러 오는 사람들은 모두 자기가 관리하는 카페의 회원들(일반인)이고 그 카페에 제 사진(카메라 면접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리면 회원들이 신청해서 촬영하러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이를 ‘출사’라고 부른다고 한다. 촬영하러 온 사람들은 친분이 있어 보이지 않았고 카페에서 사용하는 닉네임으로 서로를 불렀다"며 "실장은 촬영 전 사람들의 닉네임을 출석 부르듯 불렀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씨는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성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합당한 죗값을 받을 수 있도록 힘들 보태달라. 저희과 같은 일을 당하는 피해자가 더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한편 양예원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스튜디오 측은 17일 연합뉴스에 "모델 급여를 지급했고 콘셉트를 협의해 구두로 계약했다"며 "당시 작가로부터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 유출자를 찾아야 하는데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간다. 나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양예원 지목 스튜디오 측 "구두로 계약 후 촬영…사진 유출자 찾아야"
유튜버 양예원 "실장에 속아 속옷 촬영…사진 야동 사이트에 퍼져"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