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예원 지목 스튜디오 측 "구두로 계약 후 촬영…사진 유출자 찾아야"

유튜버 양예지.

유튜버 양예지.

유투버 양예원씨가 한 스튜디오 촬영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직접 폭로한 것과 관련해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가 이를 전면 부인했다.  
 
과거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했던 A씨는 17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촬영은 양예원씨와 합의된 상황에서 한 것이고 강압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모델 페이(급여)를 지급했고 콘셉트라든가 이런 것도 협의해 구두로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당시 작가들로부터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 유출자를 찾아야 하는데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간다"며 "저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양예원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스튜디오에서 강압적인 분위기에 압도돼 속옷 촬영을 진행했다고 폭로했다.  
 
현재 양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경찰은 조만간 고소인들을 조사하고 A씨를 불러 범죄 혐의점을 파악하는 한편 사진 유출 용의자 파악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양예원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는데, 예쁘다는 말에 속아 실장이 건넨 종이 한 장에 사인을 했다. 이후 실장은 문을 잠그고 속옷을 입고 나오라고 했다. 스튜디오 안에는 20명의 남자가 있었는데, 그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후 3년이 지난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내 사진들이 올라왔다. 나뿐만 아니라 같은 스튜디오처럼 보이는 곳에서 찍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도 많았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양예원 친구 폭로 "속옷 사진 찍은 남성들 알고보니 카페 회원들"
유튜버 양예원 "실장에 속아 속옷 촬영…사진 야동 사이트에 퍼져"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