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가락은요?” 허태정 병역기피 의혹 겨냥한 한국당 퍼포먼스

17일 대전 중구 대흥동 자유한국당 시당에서 열린 '병역기피 의혹 검증제보센터' 현판식에서 한국당 관계자들이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 면제 의혹 해명을 촉구하며 허 후보의 군 면제 사유인 발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대전 중구 대흥동 자유한국당 시당에서 열린 '병역기피 의혹 검증제보센터' 현판식에서 한국당 관계자들이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 면제 의혹 해명을 촉구하며 허 후보의 군 면제 사유인 발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7일 병역기피 의혹이 제기된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를 겨냥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은 이날 정오 중구 대흥동 당사에서 ‘병역기피 의혹 검증ㆍ제보센터 현판식’을 열기에 앞서 허 후보에게 엄지발가락 절단 이유를 명확히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은 “발가락은요?”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왼쪽 맨발을 나란히 들어 보였다.  
 
한국당은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병역의 의무를 회피하려고 스스로 발가락을 잘랐다는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받고 있다”며 “도덕성을 의심받고 거짓말과 회피로 일관하는 후보는 대전시장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 후보는 발가락 의혹에 대해 모든 것을 소상히 공개해야 한다”며 “허 후보와 민주당은 병역기피 의혹으로 인해 깊은 실망에 빠진 대전시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허 후보는 1989년 9월 징병검사에서 오른쪽 엄지발가락이 없다는 이유(족지결손)로 제2국민역(면제) 판정을 받았다. 한국당은 이에 대해 “병원 기록 등 객관적인 증거와 함께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허 후보 측은 “1989년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발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엄지발가락에 심각한 상해를 입었다”며 “당시 소망병원에서 검지 발가락은 치료에 성공했지만, 엄지가락은 상태가 좋지 않아 완전한 치료에 실패해 소실된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다만 허 후보 본인이 “발가락을 다친 경위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 없다”며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의혹이 커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