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렌체 도심서 관광 중이던 20대 韓여성, 괴한에 ‘묻지마 폭행’

이탈리아 매체인 '라 나지오네'는 지난 12일 자정 피렌체 중앙역 인근에서 관광 중이던 20대 한국인 여성이 괴한으로 부터 폭행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라 나지오네 온라인판 갈무리]

이탈리아 매체인 '라 나지오네'는 지난 12일 자정 피렌체 중앙역 인근에서 관광 중이던 20대 한국인 여성이 괴한으로 부터 폭행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라 나지오네 온라인판 갈무리]

 
이탈리아 중부 피렌체 도심에서 관광 중이던 20대 한국인 여성이 괴한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이탈리아 현지 매체인 ‘라 나치오네’(la nazione)는 지난 12일 자정 피렌체 중앙역 인근의 한 건물 입구에서 한인 여성(23)이 괴한이 휘두른 유리컵에 맞아 머리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건 당시 한인 여성은 숙소로 정한 한인 민박집으로 돌아가던 중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이 여성과는 일면식도 없는 한 남성이 건물 안으로 따라 들어와 공격했고, 피해자와 일행이 놀라 비명을 지르자 곧바로 달아났다.
 
피를 많이 흘린 피해자는 곧바로 응급실로 가 상처 부위를 꿰매는 등의 응급처치를 받았다.
 
피해 여성은 가해자는 20~30대로 보이는 북아프리카계 남성이었다고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지만,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 김용갑 영사는 “피렌체 등 이탈리아 중부에서는 최근 소매치기, 교통사고 등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여행객들의 신변 안전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피렌체는 한인 관광객을 비롯해 매년 세계 각지에서 수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인기 지역이다.  
 
대체로 치안이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들어 외지인이 많이 유입되면서 소매치기 등 단순 범죄뿐 아니라 강력범죄도 느는 추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