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라시아 지배자 몽골 제국, 한국 왔다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유라시아에서 대제국을 건설한 원나라 후예 몽골의 국보가 한국 관람객을 찾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15일부터 7월17일까지 서울 용산구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한·몽 공동학술조사 20주년 기념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을 연다.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 연구소, 몽골국립박물관, 복드 한 궁전 박물관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흉노족 무덤에서 출토된 은제 장식, 돌궐 빌게 카간의 금관, 몽골 제국 역참 통행증 등 536점을 전시한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이날 열린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 개막식에서 "유라시아 대륙에 걸쳐 활동한 몽골 제국을 음미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국립중앙박물관과 20년간 학문적 관계를 유지한 몽골국립박물관이 이번 전시를 마련한 덕에 국보 16점이 포함됐다"고 특별전 의미를 설명했다.

박물관에 따르면 이 전시는 애초 4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몽골은 문화재 보호법에 자국 문화재 해외 전시 관련 규칙이 없어 법을 제정하는 데 시간이 걸려 이번에 개최하게 됐다.


전시는 모두 3부로 구성한다.

1부 '제국의 여명: 선사시대 몽골'에서는 여러 동물 형상이 표현된 청동기 유물 등 구석기시대, 중석기시대, 신석기 시대 유물들을 선보인다.

2부 '고대 유목 제국: 흉노와 돌궐'에서는 마차 장식, 은제 장신구, 호쇼 차이담 제사 유적에서 나온 돌궐 금관, 서아시아 흉노족이 사용한 직물, 그리스 로마 시대 제작된 장식품 등을 전시한다.

3부 '몽골 제국과 칭기스 칸의 후예들'에서는 현재도 발굴 조사가 진행 중인 몽골 불교 사원 발굴 현장에서 이제껏 출토된 유물들을 진열한다.

이 밖에도 몽골 천불도, 울란바토르를 그린 도시화, 왕비 의상과 장신구, 생활용품 등을 보여준다.

특별전이어서 유료로 성인 6000원, 청소년 4000원이다.

박물관은 18일 '세계박물관의 날'을 맞아 여는 '2018 박물관· 미술관 주간' 행사의 하나로 16~20일 이 전시를 무료로 공개한다.

전시를 기념해 6월3일까지 열린마당에 몽골 전통 가옥 '게르'를 설치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객이 몽골 의식주 생활을 체험할 수 있게 한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