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맛이 단맛으로?… 미스코리아도 놀란 '기적의 열매'

미스코리아도 깜놀! 신맛이 단맛되는 '기적의 열매' 먹어보니

미스코리아도 깜놀! 신맛이 단맛되는 '기적의 열매' 먹어보니

“레몬에서 신맛이 안 나고 레모네이드 맛이 나요. 레몬이 오렌지 같은 느낌?”
 
레몬 디톡스로 체중 감량에 도전한 미스코리아 2014 전남 선 이초비씨. 빨간 열매를 섭취한 뒤 레몬을 먹자 뜻밖의 기적을 경험했다. 레몬의 신맛은 사라지고 달콤한 과즙만 느낄 수 있었던 것.
 
이 열매는 ‘미라클 베리’(Miracle Berry)라 불린다. ‘기적의 열매’라는 뜻. 놀라운 효능 덕에 이런 명칭이 붙었다고 한다. 신맛과 쓴맛을 단맛으로 인지하게 만드는 특성을 지녔다.
 
어떻게 신맛이 단맛으로 느껴질 수 있을까? 가톨릭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손숙미 교수는 “과육 속에 들어있는 ‘미라큘린’(Miraculin)이란 당단백질 때문에 일어나는 반응”이라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우리가 미라클 베리를 먹게 되면 미라큘린이란 성분이 신맛을 느끼는 수용체를 방해하고, 또 단맛을 느끼는 수용체를 활성화함으로써 신맛을 단맛으로 느끼게 한다”고 설명했다.
 
미라클 베리는 동결 건조 뒤 섭취하기 쉬운 알약 형태로 판매되고 있다. 단 음식을 먹고 싶지만, 칼로리 때문에 먹지 못하는 다이어터와 혈당 조절이 필요한 당뇨 환자들을 위한 설탕 대체재로 사용된다.
 
신 음식이나 쓴 음식을 달콤하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너무 많이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시거나 쓴 음식의 섭취량이 지나치게 많으면 위장 자극으로 복통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안나영 기자 ahn.nayoung@joongangilbo.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