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동연 부총리 ‘썰전’ 출연…문 정부 현직 각료 출연은 처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JTBC ‘썰전’에 출연한다.
 
김 부총리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방영하는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동아대 교수, 김구라 등과 함께 문재인 정부 1주년 경제정책 성과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김 부총리는 이와 관련해 14일 출연진과 녹화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기재부 관계자는 “앞서 계속 출연요청이 있었는데, 정부 출범 1주년을 계기로 경제정책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썰전에 문재인 정부 현직 각료가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썰전에 출연해 토론을 벌인 바 있다.
 
김 부총리는 올해 들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도 격월로 출연하는 등 각료로서는 폭넓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방영된 ‘썰전’에서는 출연진들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평가하면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박형준 교수는 창업심리는 약해지고 일자리는 위축돼 소득주도 성장이 이뤄지기 어렵다고 비판했고, 유시민 작가는 소득주도 성장은 단기간에 효과가 나기 어려운 만큼, 성과를 낼 수 있는 보완책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