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돌 광고 증가…국내 옥외광고 시장 점유율 늘어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이라면 누구나 아이돌 응원 광고가 증가하는 추세인 것을 느끼고 있을 것이다. 실제로 팬덤 문화가 확산되면서 팬클럽 광고가 약 3년만에 14배(2014년 76건, 2017년 1,038건, 2018년 1~4월 754건) 증가했다고 알려졌다.
 
이처럼 광고를 하려는 팬들이 많아졌고 이에 따르는 광고 문의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 팬들 뿐만 아니라 한류를 사랑하는 해외 팬들도 한국에서 광고를 하고자 하는데,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에 의하면 팬클럽 광고의 약 30%가 해외 팬클럽이 낸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가운데, 종합광고대행사 ‘국가대표광고’가 해외 팬클럽 광고 기획 전문회사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대표광고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 팬들의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기업과의 협약체결(MOU)를 맺어 많은 중국 팬들의 광고 진행을 돕고 있다. 중국뿐만 아니라 프랑스, 미국, 일본 등 세계각지의 팬클럽 광고주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돌 광고 최초로 TV광고SBS ‘인기가요’ CF(엑소 백현), KBS Cool FM '키스 더 라디오 광고(엑소 세훈)와 코엑스 대형 전광판 광고를 진행했다. 이외에도 한강 불꽃놀이 축제(엑소 찬열), 무인비행기(엑소 세훈), 고척돔 풍선날리기 행사, 항공사 보딩패스, 잠실야구장 전광판 광고 등 이색 이벤트를 담당했다. 이 모든 광고는 중국 해외팬클럽과 ‘국가대표광고’가 협업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라고 알려졌다.
 
국가대표광고 관계자는 “국내 광고매체를 뛰어 넘어 해외에서 광고를 하려는 팬클럽들이 늘고 있다”며 “현재 국가대표광고는 뉴욕 타임스퀘어, 두바이 브루즈 할리파 등 해외 매체들과의 광고도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