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욕을해도 좋다.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 달라” 원희룡 후보 딸의 SNS 글

토론회서 폭행 당하는 원희룡 후보 [연합뉴스]

토론회서 폭행 당하는 원희룡 후보 [연합뉴스]

제주도지사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후보가 14일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가운데 원 후보의 딸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SNS에 심경 글을 올렸다.

 
15일 원희룡 후보의 SNS에는 원 후보의 딸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장문의 글을 올렸다.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연 네티즌은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고 한 네티즌은 “가해자분도 가족 있으실 테고 귀한 아들·딸 분들도 다 있을 텐데 그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해하실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하지 않는지 화가 난다”고 분노했다.
 
그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이라는 직업이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싫어할 수밖에 없으니까 싫어하시고 욕을 하시는 것은 저는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그는 “계란 던지시는 것도 좋다.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할 텐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이 14일 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한 후 자해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 캠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0분쯤 제주벤처마루 백록담홀에서진행중이던 제2공항 관련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원 예비후보가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김경배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김씨는 원 예비후보에게 날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두 차례 가격 하는 등 폭행한 뒤 보좌진들이 이를 말리자 소지하고 있던 과도로 자해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해 말 제2공항 반대를 주장하며 42일간 단식을 했던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이다.
 
원 예비후보 캠프 강영진 공보단장은 “김씨가 원 예비후보의 얼굴을 두 차례 가격했고 보좌진들이 김씨를 말리는 도중에 자해소동까지 벌어졌다”고 말했다. 
 
제주 119가 현장에 출동해 자해한 김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로부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