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차 보행사고’의 60%…스마트폰 보며 건너다 ‘꽝’

[중앙포토]

[중앙포토]

 
주의가 흐트러진 채 걷다가 발생하는 사고의 약 60%는 스마트폰 사용 때문으로 나타났다.
 
13일 삼성화재 부설 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4∼2016년 삼성화재에 ‘보행 중 주의분산 사고’가 1723건이 발생했고, 1791명의 사상자가 접수됐다. 손해보험업계 전체로는 6340건, 6470명으로 추산됐다.
 
이 같은 주의분산 보행사고는 61.7%가 휴대전화(스마트폰) 사용 중 발생했다.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한 주의분산 보행사고의 사상자는 10대(28.1%)와 20대(23.7%)가 과반을 차지했다. 이들 연령대의 휴대전화 사용 중 주의분산 보행사고는 71.0%가 등교시간대(오전 8∼9시)에 집중됐다.
 
연구소가 시내 4곳의 현장에서 관찰한 결과 전체 보행자의 20.3%가 횡단보도를 건너면서 주의분산 행동을 보였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 휴대전화를 사용한 경우 20.0%는 차량과 상충(충돌하거나 충돌 직전 피함)했다. 또 17.1%는 다른 사람과 상충했다.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좌우를 확인한 보행자는 15.2%에 불과했다.
 
스마트폰 사용주의 보도부착물.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스마트폰 사용주의 보도부착물.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휴대전화 사용 보행자 44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은 휴대전화를 사용하며 걷다가 ‘아차 사고’, 즉 차량·보행자·장애물과 부딪힐 뻔한 경우를 당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휴대전화를 보거나 조작하면서 걷는 행동이 가장 위험하다고 인식하면서도 가장 자주 하게 되는 행동이라고 했다.
 
연구소 박가연 책임연구원은 “보행 중 자신의 안전을 위해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며 “특히 도로 횡단 때는 일절 사용하지 않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