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추미애는 퇴임 후 한자리 하려는 그저 그런 정치인”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ㆍ뉴스1]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ㆍ뉴스1]

자유한국당은 1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추한 입’을 닫고 자중하라”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드루킹 특검 요구 단식’에 대해 추 대표가 비판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나온 역공이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미애 대표의 ‘추한 입’이 대치정국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며 “존재감 없는 집권당 대표가 초조함을 견디지 못해 철없는 막말을 쏟아내며 새로 선출된 홍영표 원내대표의 협상력에까지 치명적 손상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또 “함량미달의 집권당 대표의 무능이 민주당을 수렁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힘없는 야당의 저항과 투쟁에 대해 막말로 맞설 것이 아니라 명분을 주고 실리를 끌어내는 것이 유능한 집권당 대표의 역할임을 추미애 대표는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추미애 리스크’야 말로 대한민국 국회 최대의 리스크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집권당 대표라는 사람의 눈에는 문재인만 보이고, 권력에 의해 기만당한 국민 따위는 보이지도 않는 모양”이라면서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권에 ‘막말’을 상납해 대표 퇴임 후 한 자리 하려는 ‘기득권에 찌든 그저그런 생활형 정치인’이라는 것을 자인하고 있는 추 대표의 모습이 처량하다”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